삼킴장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버거킹 조회 38회 작성일 2021-02-05 21:25:56 댓글 0

본문

뇌졸중환자의 삼킴장애, 이렇게 운동하세요!

뇌의 일부분이 손상되면서 여러 가지 신체 장애를 불러 일으키는 뇌졸중.

뇌졸중 환자는 신경 손상과 근육 마비로 음식물을 섭취할 때 삼킴 장애가 발생하는데, 흡인성 폐렴과 영양 불균형, 체중 감소, 기도 폐쇄 등을 초래하며, 특히 폐렴은 뇌졸중 후 사망원인의 3분의 1을 차지합니다.

오늘 이 시간에는 뇌졸중 환자의 삼킴 장애 관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폐렴 유발하는 삼킴장애를 상세하게 설명합니다

편성범 교수 - 삼킴장애
"삼킴장애 방치하면 폐렴 생겨요!"

최근 음식물을 제대로 씹어서 삼키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삼킴장애 환자가 늘고 있다.

음식을 먹고 마시는 과정에 불편함이 있다면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클 뿐 아니라 사회생활에 제한을 가져오고 전반적인 삶의 질을 낮출 것이다.

음식물을 입을 통해 섭취하고, 삼키기 좋은 상태로 음식을 씹은 다음, 식도를 통과해 위의 입구까지 도착하는 과정을 ‘연하’라고 하며, 이 과정의 기능에 문제가 생긴 상태를 ‘연하장애’, ‘삼킴장애’ 또는 ‘연하곤란’이라고 한다.

연하장애를 일으키는 원인 질병으로는 치매, 파킨슨병 등 노인성 신경계 질환이 대부분인데 그 중 가장 흔한 것이 뇌졸중이다.

음식을 삼키는 과정은 구강, 인두, 후두에 대한 뇌신경을 통하여 뇌간에 위치한 중추에서 조절하는데, 뇌간부위의 뇌졸중은 연하 중추를 침범하면서 심한 연하장애를 일으키게 된다. 치료를 방치해 흡인성 폐렴이나 영양실조, 탈수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면 심한 경우에는 사망에 이르게 된다. 뇌졸중으로 인한 연하장애는 초기에 발견만하면 다른 원인 질환에 비해서는 비교적 빠른 회복을 보이기 때문에 조기발견과 적절한 치료가 그만큼 중요하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재활의학과 편성범 교수는 “음식물 삼킴 시작이 어렵거나 음식물을 넘기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경우, 혹은 식사 후 구강 내에 잔류물이 많거나 심한 침흘림, 삼킴 후에 가슴이나 인두 부근의 이물감이나 걸리는 느낌 등의 증상이 보이면 즉시 치료를 받아 적절한 시기에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삼킴장애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환자 증상에 맞는 적절한 식이 선택이 필수인데 코에 관을 넣어 위장관으로 영양공급을 하는 비위관 영양공급법, 복벽에 구멍을 뚫어 위에 직접 관을 삽입하는 위루관 영양공급법, 튜브를 식도 중간까지 넣어 영양을 공급하는 구강식도관 등의 간접적 영양 방법과 입으로 직접 섭취를 돕는 직접적 방법이 있다.

편성범 교수는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식이형태를 선택해 음식물의 끈끈한 정도, 다진 정도 등을 조금씩 조절하여 영양 상태를 유지하고 탈수를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삼키는 것에 거부감이 들지 않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또한 입으로 직접 섭취하는 영양법의 경우 삼킨 음식물이 식도가 아닌 기도로 들어가지 않도록 머리를 앞 쪽으로 약간 숙이고 턱을 당긴 채 90°로 바르게 앉는 올바른 식습관 자세를 익히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편성범 교수와의 동영상 인터뷰 내용.

- 삼킴장애의 의심증상은?

- 삼킴장애에 영향을 주는 질병은?

- 삼킴장애의 진단과 검사 방법은?

- 삼킴장애의 치료 방법과 기간은?

- 치료하지 않을 경우 위험성은?

- 삼킴장애의 예방법은?

- 삼킴장애는 병원에서 어느 과를 가야 하나?

- 개인이 할 수 있는 운동법은 없나?

- 삼킴장애와 관련해서 가장 강조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두경부암 환자 재활을 위한 삼킴장애의 원인과 치료



... 

#삼킴장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68건 15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eif-c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