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위치추적

[100초 브리핑] 인천교통공사 자회사 설립 최종 승인 外 210507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천일보TV 작성일21-05-06 00:00 조회7회 댓글0건

본문



5월 7일 목요일 100초 브리핑 시작합니다.

▲ 인천교통공사 자회사 설립 최종 승인
인천교통공사가 이르면 하반기부터 자회사 법인 설립 등 운영 준비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한편 노조를 비롯한 노동계는 인건비 절감을 위한 절차라고 반발했습니다.

▲치매노인 실종 막으려면, 배회감지기 더 늘려야
치매를 앓는 노인들이 집 밖을 나섰다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도내 치매 노인 실종사고가 매년 3000건 안팎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는 이동 동선 등 정보를 알려줄 배회감지기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 인천이음...'빈익빈 부익부' 방치 지적
인천이음 정책에서 취약계층이 수혜 사각지대로 내몰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올해 3000억원의 캐시백 예산을 투입할 정도로 인천이음을 강조하고 있지만, 현금이 부족하고 고령일수록 사용률이 떨어져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형 프랜차이즈 식당, 배달음식보다 '위생 불량'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를 사용하거나, 원산지를 거짓 표기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음식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지역 유명음식점 360곳에 대한 단속을 한 결과 불법행위를 한 89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 인천시, 7년간 화학사고 사상자 59명
인천시에서 지난해까지 7년 동안 화학 사고로 인해 발생한 사상자 수가 59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천시는 산업단지와 주택가가 인접한 지리적 특성을 고려해 화학사고 대응 체계 구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맞서 국제적 공조 모색
이재명 경기지사가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 지사에게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는 항의서한을 보내고 방사능 오염수의 영향을 받을 수 있는 태평양 연안 지방정부에는 국제적 공조를 제안했습니다. 더불어 경기도는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강화 등 대응 대책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이상 인천일보 100초 브리핑이었습니다.

/ 김보연 인턴기자 boyeon@incheonilbo.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eif-c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