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트로닉스하이패스

폭스바겐 'up', 경차 살리려면 이 차가 딱 인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동차 뉴스 Top News 작성일18-08-03 00:00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폭스바겐 'up', 경차 살리려면 이 차가 딱 인데\r
\r
최근 경차 판매가 부진해 보이자 수입 브랜드의 작은 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상반기 경차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 감소한 6만4827대에 그쳤다. 같은 기간 소형차가27.4%, 대형차가 30.3%증가한 것과 다르게 경차 수요는 해마다 줄고 있다.
7월 경차 판매도 신통치 않았다. 기아차 모닝은 5161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8%, 쉐보레 스파크는 3572대로 15.5%씩줄었다. 정부가 내수 시장 활성화를 위해 개별소비세 한시 감면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경차는 대상 차종이 아니다.
따라서 다른 차종 쏠림 현상이 더 심해져 판매는 더 줄어들 전망이다. 이 때문에 경차에 대한 기준을 다시 검토하거나 경차에 제공되는 혜택의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차 기준에 걸려 국내로 들여오지 못하는 대표적인 모델이 폭스바겐 A 세그먼트 업(up)이다.
유럽 역시 마이크로카 인기가 예년 같지 않지만 업은 이런 상황에서도 상반기 독일에서만 2만여 대가 팔려 베스트셀링카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1년 판매를 시작한 업은 1.0ℓ 파워트레인으로 60마력의 최고출력을 갖춘 기본 모델(수동변속기)에서 전기차와 고성능 버전인 GTI까지 9개의 라인업을 갖고 있다.
유럽 기준 복합연비는 22.72km/ℓ(가솔린), 판매 가격은 1300만 원대부터 시작한다. 체구와 달리 상위 차급 이상의 성능과 예리한 주행 성능을 갖춘 데다 선택지가 다양해 국내 관심도가 높은 차종이기도 하다.
그러나 업은 전폭 하나 때문에 국내 경차 세부기준을 충족시켜주지 못한다. 업의 전폭은 1645mm, 국내 경차 기준은 1600mm를 넘지 않아야 한다. 배기량(999cc), 전장(3600mm), 전고(1504mm), 축거(2407mm)는 모두 기준치 이내다.
피아트 500도 전폭을 제외한 나머지 제원이 경차 기준에 맞는 트림에 있지만 1.4ℓ 모델을 들여와 팔고 있다. 피아트 500의 전폭은 1640mm다.
이 때문에 수입차 업계의 볼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관계자는 유럽에서는 기아차 모닝(수출명 피칸토)과 폭스바겐 업이 같은 세그먼트로 분류돼 경쟁하고 있다며 차량의 전폭 때문에 국내에서는 아반떼와 같은 소형차로 분류돼 수입을 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세금 문제와 수입차를 대상으로 한 경차 혜택을 곱지 않게 보는 시선을 우려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71건 6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eif-c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